뉴스 [ZDNET] 이노그리드, 국산 클라우드 생태계 구축한다 2017.06.09

이노그리드(대표 조호견)는 국내 클라우드 에코시스템 확대를 위해 분야별 전문 기업과 연합해 클라우드 생태계 구축 강화에 나선다고 8일 밝혔다.

이노그리드가 진행중인 국산클라우드 생태계는 크게 소프트웨어(SaaS), 인프라(IaaS), 플랫폼(PaaS), 어플라이언스 영역으로 구분된다.

laaS 확대는 이노그리드의 데이터센터 파트너사 스마일서브(대표 김병철)와 퍼블릭과 G클라우드사업을 협력하며 데이터센터의 고도화를 위해 소프트웨어정의네트워킹(SDN) 및 네트워크기능가상화(NFV) 결합은 아토리서치(대표 정재웅) 와 함께 사업을 확장해 나가고 있다. 아토리서치의 NFV솔루션 ‘아테네’2.0을 연동해 한층 고도화되고 유연한 클라우드 서비스를 공공 및 기업에 제공하게 된다.

SaaS영역은 펜타시큐리티시스템(대표 이석우)와 웹방화벽 구축을 시작으로 보안분야를 지속 강화하기 위해 이노뎁(대표 이성진)과 CCTV시장을 위한 국산영상관리솔루션(VMS)를 함께 개발 중이다.

PaaS영역은 정부 파스-타(PaaS-TA)를 기반으로 개발한 크로센트(대표 전형철)이 파스엑스퍼트(PaaSXpert)를 이노그리드 ‘클라우드잇’과 결합해 공공시장을 함께 공략한다는 전략이다.

laaS, PaaS, SaaS 등의 유기적인 최적화를 위해 하드웨어 분야인 국산 서버의 고도화를 위해 ‘제로스택’(XERO STACK) 어플라이언스를 테라텍(대표 공영삼)과 함께 개발 및 생산하고 있다. 하반기 본격적인 상용화에 나설 계획이다.

이밖에 국산 클라우드 생태계를 위해 제니퍼소프트, 사이냅소프트, 티플러스, 라온시큐어, 솔리드이엔지, 에이블스토어등이 함께 협력중이다.

조호견 이노그리드 대표이사는 “국내 중소기업들이 서로 상생과 협력을 실천하며 국산클라우드 생태계를 함께 구축하고 있다”며 “4차산업의 현장에 국산클라우드가 중심이 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기술개발과 클라우드 활성화를 위해 최선을 다 할 것” 이라고 강조했다.

이노그리드는 4차산업의 현장에 국산 클라우드가 중심에 설 수 있도록 오는 12일, 코엑스 그랜드볼룸에서 IaaS, SaaS, PaaS, 어플라이언스 사업전략과 사회적 파급력이 큰 선도사업 발굴 및 성공사례 발표, 국산 클라우드 에코시스템등을 공개하는 ‘IC3 2017’ 컨퍼런스를 개최한다.

클라우드잇 GPU 서비스를 소개합니다!
GPU(Graphic Processing Unit)를 이용한 연산 집약적 병렬처리로
기존의 GPU보다 더 높은 연산 성능을 제공하는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더보기